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즐겨찾기
위치 : 환경뉴스 > 환경뉴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마리 속리산에 방사
등록 : 2016-11-29 12:43:33 | 수정 : 2016-12-01 16:41:15 | 충북 / 정경준기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마리 속리산에 방사​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마리가 속리산에 방사됐습니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산에서 구조된 2마리와 문화재청 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에서 관리하던 2마리 등 4마리를 속리산국립공원에 풀어놓았다고 밝혔습니다.


산양은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문화재청으로부터 천연기념물로 각각 지정된 국가보호종으로 환경부와 문화재청이 공동으로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양 기관은 2012년 이후 교류 사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환경부는 문화재청 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에서 관리하던 산양을 2012년 월악산에 2마리를, 2014∼2015년 오대산에 3마리를 각각 방사한 바 있습니다.


한편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 1월 월악산 영봉에서 포획, 발신기를 부착한 후 다시 풀어준 산양 1마리(수컷·당시 2년생)가 조령산을 지나 속리산국립공원까지 이동한 것을 확인했는데요, 이 산양은 월악산에서 살던 개체이며 2008년 5월 월악산 남쪽 만수골에서 조령산으로 이동했고, 이후 조령산 → 희양산 → 군자산을 따라 약 40km를 이동, 올해 6월 속리산국립공원 내 군자산에서 최종 위치가 확인됐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산양의 행동권 구역이 보통 1∼1.4㎢인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이번에 확인된 산양은 월악산내 산양 개체수가 늘어나면서 백두대간을 따라 자연스럽게 이주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현재 월악산 산양 개체수는 65마리로 추정됩니다.


월악산에서 포획해 지난해 12월 속리산국립공원 군자산에 방사한 암컷 산양이 새끼 1마리와 같이 활동하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또한 새끼 산양은 올해 5월 말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며, 몸무게는 약 8∼10kg으로,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보입니다. 


속리산에서 서식하는 것이 확인된 산양의 전체 개체는 월악산에서 이동한 수컷 1마리, 2015년 12월 월악산에서 포획·방사한 3마리, 방사된 개체에서 태어난 1마리, 이번에 방사한 4마리 등 총 9마리입니다.


김상배 국립공원관리공단 보전이사는 "이번 조사 결과는 월악산·속리산 산양 복원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뜻하는 매우 의미 있는 결과"라며 "향후 문화재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산양 보호·복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환경뉴스/ 정경준기자
 
 
 
  
 
이달의 가장많이본뉴스
1
나고야 의정서를 아시나요?̴...
2
비무장지대(DMZ) 일원의 생물...
3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
4
석면건축물의 위해성평가 방법 개...
5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
6
국가지질공원에서 살아있는 지구...
7
행정자치부 장관, AI방역에 지...
8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
9
국립공원 100경에 무등산국립공...
10
[집중점검]조류인플루엔자 발생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후원,협력사 | 광고,제휴 | 고객센터
이메일:ecoiscenter@naver.com | 대표전화 : 02-2169-2299 | 팩스 : 02-2169-2298 | 단체명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대표 : 도선제| 고유번호 : 107-82-69403 | 개인정보책임자:정경준 |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동 291-1 현대지식산업센터 B동 70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