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즐겨찾기
위치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환경부, 폐기물 정보 공유로 안전사고 예방
등록 : 2018-04-20 05:58:50 | 수정 : 2018-04-20 05:58:50 | 중앙회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기자
 




환경부는 지난해 4월 폐기물관리법 개정으로 새로 도입된 '폐기물 유해성 정보자료 작성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19일부터 폐기물을 배출하는 사업자는 해당 폐기물의 유해성 정보자료를 폐기물 처리업자에게 제공해야 하며, 처리업자는 관련 자료를 폐기물 관련 수집 및 운반 차량, 보관장소 및 처리시설에 게시하거나 비치해야 한다.

유해성 정보자료를 작성해야 되는 폐기물은 지정폐기물과 화재, 폭발 또는 유독가스 발생이 우려돼 환경부 장관이 고시한 폐기물이다.

사업자는 배출되는 폐기물별로 물리·화학적 성질, 폭발성·인화성·자연발화성·금수성·산화성·부식성 등의 유해특성, 성분 정보와 취급 시 주의사항, 화재 등의 사고가 발생할 경우 조치방법 등을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의 별지 서식에 따라 작성하면 된다.


또 사용원료의 물질 안전 보건자료 등을 이용해 스스로 작성하거나 작성이 어려운 경우 한국환경공단 등의 전문기관에 의뢰할 수 있다. 2종류 이상의 폐기물이 혼합돼 배출되는 경우에는 정확한 분석 등을 위해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작성해야 한다.

이와 함께 폐기물 처리를 위탁하기 전까지 자료를 작성해 처리업자에게 제공해야 하며, 기존 지정폐기물 등을 배출하는 사업자는 6개월의 경과조치 규정에 따라 올해 10월 19일까지 작성하면 된다.

아울러 사용되는 원료나 공정 등이 변경되어 배출되는 폐기물의 성상이나 종류가 변경되는 경우에는 정보자료를 다시 작성해 제공해야 한다.

환경부는'폐기물 유해성 정보자료 작성 제도'의 도입으로 처리업자가 수탁받은 폐기물에 대한 유해성 정보를 사전에 알 수 가 있어 처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의 위험성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동안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다른 폐기물 또는 수분과의 반응 등으로 화재, 폭발 등의 사고 발생 우려가 컸다. 특정 사업장에서 발생된 분진을 처리시설로 운반하는 과정에서 빗물과 반응해 화재사고가 발생도 잦았다. 처리업자가 해당 폐기물의 유해성 정보(수분과의 반응성, 금수성 등)를 알았다면 예방할 수 있는 사고다.

환경부는 이번 제도 시행에 따라 사업자가 올해 10월 19일까지 정보자료 작성을 끝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펼칠 계획이다.

한준욱 환경부 폐자원관리과장은 "폐기물 유해성 정보자료를 작성하고 처리업자와 공유하는 제도가 시행되어 폐기물 처리 과정에서의 안전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제도로 다소 불편함이 따르겠지만 안전 사회 구현을 위해 필요한 제도이니 만큼, 관련 사업자들에게 적극적인 이행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출처 : 이뉴스투데이]



환경뉴스/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기자
 
 
 
  
 
이달의 가장많이본뉴스
1
비무장지대(DMZ) 일원의 생물...
2
나고야 의정서를 아시나요?̴...
3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
4
석면건축물의 위해성평가 방법 개...
5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
6
국가지질공원에서 살아있는 지구...
7
행정자치부 장관, AI방역에 지...
8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
9
국립공원 100경에 무등산국립공...
10
[집중점검]조류인플루엔자 발생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후원,협력사 | 광고,제휴 | 고객센터
이메일: ecosor@gmail.com | 대표전화: 02-2169-2299 | 팩스: 02-2169-2298 | 단체명: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대표: 도선제| 고유번호: 107-82-69403 | 개인정보책임자:정경준 |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동 291-1 현대지식산업센터B동 704호
[후원계좌] 예금주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우리은행 1005-102-587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