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즐겨찾기
위치 : 환경뉴스 > 환경뉴스  
친환경 연료로 항만 미세먼지 잡는다
등록 : 2018-03-23 16:45:20 | 수정 : 2018-03-23 16:45:20 | 중앙회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기자
 


해양수산부는 야드 트랙터 연료를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하는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4월 중 사업자를 선정하여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항만에서 발생하는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야드 트랙터(Yard Tractor) 연료를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하는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4월 중 사업자를 선정하여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국비 10억 2500만 원이 투입된다. 2015년 사업 시행 이후 매년 35대 수준이던 전환 사업 규모를 100대로 대폭 확대해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1월 항만별 수요 조사를 통해 사업 추진항만을 부산항으로 결정했으며, 4월 중 최종 사업자를 선정하여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부두 내에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표적인 항만 하역장비인 야드 트랙터(Yard Tractor)는 부산·광양·인천 등 전국 주요 항만에서 947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는 경유를 주요 연료로 사용해 그간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CO2) 등 온실가스 배출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따라서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5년부터 야드트랙터를 개조해 사용 연료를 경유에서 친환경 연료인 LNG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작년까지 총 107대의 야드트랙터 개조가 완료됐다.

그간의 사업성과를 분석한 결과, 기존 경유 연료와 비교할 때 LNG 연료 사용 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미세먼지(PM)가 전혀 배출되지 않았으며, 이산화탄소(CO2)와 메탄(CH4) 발생량도 각각 24.3%, 95.5% 감소하였다. 


또한, LNG는 경유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저렴해 연료비도 약 32.1% 절감됐다. 아울러, 진동 및 소음도 줄어들어 하역 현장 근로자의 피로도를 낮추는 등 항만환경 개선, 비용 절감 및 작업여건 개선에 모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두표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항만에서 사용하는 주요 장비인 야드트랙터의 연료전환 사업 확대를 통해 유해 물질 배출을 저감하고, 친환경 항만(Green Port)을 구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규모 터미널과 다른 이동식 하역장비에 대해서도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환경뉴스]





환경뉴스/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기자
 
 
 
  
 
이달의 가장많이본뉴스
1
행정자치부 장관, AI방역에 지...
2
비무장지대(DMZ) 일원의 생물...
3
나고야 의정서를 아시나요?̴...
4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
5
국가지질공원에서 살아있는 지구...
6
석면건축물의 위해성평가 방법 개...
7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
8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
9
[집중점검]조류인플루엔자 발생 ...
10
국립공원 100경에 무등산국립공...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후원,협력사 | 광고,제휴 | 고객센터
이메일: ecosor@gmail.com | 대표전화: 02-2169-2299 | 팩스: 02-2169-2298 | 단체명: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대표: 도선제| 고유번호: 107-82-69403 | 개인정보책임자:정경준 |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동 291-1 현대지식산업센터B동 704호
[후원계좌] 예금주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우리은행 1005-102-587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