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즐겨찾기
자료실
보도자료  
제목 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직에 발탁
이름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등록일 2019-08-06 조회 61
   

▷ 한강홍수통제소 김휘린 연구사, 아시아 최초이자 최연소 여성전문가로 세계기상기구 수자원과장직에 채용

▷ 세계 각국의 193개 회원국을 위해 물 문제 해결 및 수자원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의 우수 물관리 기술의 수출 촉진 지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유엔 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WMO)에서 최근 공모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 김휘린 연구사(수자원공학 박사)가 채용되었다고 밝혔다.
※ 세계기상기구(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 WMO)는 1950년에 설립된 기상, 수문·수자원 관련 유엔 기구로 193개 회원국이 있으며 한국은 1956년에 68번째로 가입

김휘린 연구사는 8월 19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기상기구 사무국에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은 유엔 기구 직급 중 P5(Professional officer)로 최소 지원요건이 석사학위 이상, 해당분야 경력 10년 이상의 인재들이 대상임
※ P1(주무관/사무관), P2(사무관), P3(서기관/사무관), P4(과장/서기관), P5(부국장/과장)

이 직책은 193개 회원국 등과 협력하여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개발도상국을 지원한다.

수문예보·수자원과 총괄 관리와 함께 수문예보 및 예측, 돌발홍수예보시스템 등 홍수예보 제안정책(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전 세계 수문현황 및 전망 기술 개발, 수자원 관련 개발계획(프로젝트) 조정, 타 국제기구와의 연계협력 업무 등을 수행한다.

세계기상기구는 올해 3월부터 약 한 달간 채용 사이트인 이쿠르트(www.erecruit.wmo.int)를 통해 이번 직책을 공모했으며, 전 세계 100여 명의 수자원 전문가가 지원했다.

김휘린 연구사는 약 100대 1의 경쟁을 뚫고 세계기상기구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아시아 최초이자 최연소 여성 전문가로 발탁됐다.  

지금까지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은 60세 이상의 백인 남성 전문가가 업무를 맡아왔다. 김 연구사의 발탁으로 세계기상기구의 내부 조직개편과 더불어 전 세계의 수문예보·수자원관리에 새로운 정책변화가 기대되고 있다.

1977년생인 김 연구사는 2005년 5월 국토교통부 최초 여성 수자원전문가로 공직 첫 걸음을 내딛었다.

국가 수문자료 품질관리시스템 구축, 국민생활중심 홍수예보 청사진 마련 등 국내 수자원 기술 개선과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현재 한강홍수통제소 시설연구사(예보계장)로 홍수·갈수 및 재난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환경부 연구사의 세계기상기구 진출을 계기로 앞으로 우리나라와 세계기상기구 간 수자원 기술 분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정책 추진과 함께 해외 물 산업 진출에도 더욱 힘을 쓸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후원,협력사 | 광고,제휴 | 고객센터
이메일:soma2233@naver.com | 단체명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대표 : 도선제| 고유번호 : 107-82-69403 | 개인정보책임자:김영환
[본관]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309 기성빌딩 5층| 대표전화 : 1544-3938 | 팩스 : 02-2088-1276
[별관] 전화 : 02-2135-5841 | 팩스 :02-2135-5845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12 코오롱에스턴 208호
[후원계좌] 예금주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우리은행 1005-102-587212